김명곤의 세상이야기

블로그 이미지
이 블로그는 연극, 영화의 예술현장에서 배우로, 작가로, 연출로, CEO인 국립극장장으로, 문화관광부 장관으로 살아 온 제가 예술과 인생에 대해 느끼는 여러가지 생각들을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고 나누는 만남의 공간입니다.
by 김명곤
  • 2,644,275Total hit
  • 7Today hit
  • 98Yesterday hit


저는 텔레비젼 프로그램 중에서 다큐멘터리를 가장 좋아합니다.

남극-북극의 오지 탐험이나, 정글 원주민들의 생활이나, 역사 유적지 탐방이나, 수중 탐사 같은 프로그램들은 아무리 자주 보아도 싫증이 나지 않습니다.



내용 자체의 재미도 재미지만 프로그램을 만들기까지 제작진이 겪었을 엄청난 땀과 열정이 저를 끌어당기기 때문입니다. 

그 중에서도 야생 동물 특히 맹수를 다룬 프로그램을 가장 좋아하는데 맹수들의 움직임이 언제나 저를 감탄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군더더기 없는 유연한 몸놀림, 먹이를 노리는 강렬한 눈빛, 고도의 집중력을 무기로 삼아 종족 보존과 생존을 위해 처절한 투쟁을 하는 맹수의 삶은
저를 숨막히게 합니다.



저는 또 중국 무협 영화나 서부극이나 특수부대원의 활약을 그린 소설이나 영화도 좋아하는데 그 작품의 주인공들은 어딘지 맹수를 닮아 있습니다.

고독, 집중력, 치열한 자기 수련, 적과의 목숨을 건 싸움, 난관을 헤쳐 나가는 강인한 의지, 이런 개성을 가진 인물은 우리를 일상으로부터 끌어올리는 매력이
있습니다.


제가 판소리에 매혹 당한 것도 그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스무살 무렵 어느 판소리 명창의 <춘향가>를 세 시간 듣는 동안 저는 인간의 성악적 한계에 도전하는 듯한 명창의 피끓는 소리에 압도당했습니다.



그 뒤 오랫동안의 무대 생활을 통해 저는 관객들은 무대 위의 예술가에게 뭔가 특별한 에너지를 원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들을 평범한 일상으로부터 벗어나게 만들어 주는 무엇, 초인적인 에너지를 발휘하는 사람에 대한 경외심이 관객을 집으로부터 극장으로 또는 영화관으로 끌어들이는 힘입니다.

그 힘에 대한 갈증이 수많은 예술지망생을 만들어 내고 예술가들을 괴롭힙니다. 누구나 이 계통에 처음 뛰어 들었을 때는 자신의 온 몸을 던져서 훈련을 하고 목숨을 건 자세로 준비를 합니다.

그러는 동안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육체와 정신의 에너지가 축적되고, 그 에너지가 눈빛이나 몸짓에 배어 나게 됩니다. 비록 서툴지라도 온 몸을 다 바쳐서 자신의 역할을 하는 예술가에게서는 사람을 끌어당기는 기(氣)가 방출됩니다.



그 기를 갈고 다듬는 데는 오랜 인고의 세월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기가 어느정도 성숙한 뒤에 예술가에게 찾아오는 것은 기의 소진입니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집중력이 떨어지고, 잡다한 일상이 기의 집중을 방해합니다.

이때 그의 예술은 더 이상 빛을 발하고 못하고 관객에게 외면당하는 위기가 찾아옵니다. 많은 무대 예술가들이 경륜이 쌓일수록 무대에 서는 일이 무서워진다는 말을 하는데 바로 잃어 가는 기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맹수들에게도 기의 쇠퇴는 찾아오게 마련이지만 그들은 최후까지 치열하게 싸우다가 고독한 최후를 맞습니다. 그 모습은 감동적이고 아름답습니다.



저도 마지막까지 기의 상실과 싸우면서 사람들의 가슴을 뛰게 하고 영혼을 도취시켜 주는 “맹수처럼 아름다운 예술가”가 되고 싶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18
  1. Favicon of http://momentor.pe.kr BlogIcon 엄마멘토 2009.06.13 07:43 address edit/delete reply

    맹수다운 예술가...제가 기존에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새로운 개념이네요.
    이 포스팅은 특별히 제 마음에 담아두겠습니다. 덕분에 용기도 많이 얻을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저는 직접 무대에 서는 예술가는 아니지만, 그리고 지금은 무대와 멀리 떨어진 삶을 살고 있지만...
    잠시(그 시기가 10년이 넘을지라도) 손을 놓은 이후에도, 향후 예술을 다시 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삽니다.
    제 스승이신 고 이성천 선생님께서 생전에 "여성 제자들이 시집 제 때 잘 갔으면 좋겠다. 나 걱정시키지 마라"는 말씀을 하셨을 때만 해도...'아이 참...선생님도 옛날 분이셔~'라고 속으로 웃어 넘겼었는데...
    정작 제 스스로 제 때(?!) 결혼해서 아이 낳고 살다보니...또 다른 방면으로 기가 쌓이는 걸 느끼네요.

    언제가 될진 모르지만 그 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 스스로 만족하는 작품을 작곡할 수 있는 날을요. 습작만 하고 지내온 나날에 지쳐 도피하는(?) 심정으로 새로운 삶을 좇기도 했지만, 그래도 처음 예술을 하기로 마음먹은 10대 시절의 꿈은 지우지 않고 있습니다.
    요즘 스스로에게 많은 의구심을 느끼고 있었는데, 선생님의 좋은 글 덕분에 힘이 납니다. '기의 상실과 싸우는' 자세로 산다면 언젠간 될 거라는 믿음이 생기네요.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dreamnet21.tistory.com BlogIcon 김명곤 2009.06.13 22:47 신고 address edit/delete

      10대에 꾸었던 아름다운 꿈은 우리를 살아가게 하는 원동력이 되지요. 비록 삶의 과정 속에서 퇴색하고 빛이 바랬을 망정 그 꿈은 언젠가 새로운 날개옷으로 우리를 비상하게 해 줄 겁니다.

  2. Favicon of http://blue-paper.tistory.com BlogIcon blue paper 2009.06.13 09:36 address edit/delete reply

    저도 맹수처럼 아름다운 군인이 되고 싶네요 ^^;;

    • Favicon of https://dreamnet21.tistory.com BlogIcon 김명곤 2009.06.13 22:48 신고 address edit/delete

      고도의 집중력과 전문성을 지닌 멋진 군인이 되실 겁니다.

  3. 건승을 기원합니다. 2009.06.13 09:36 address edit/delete reply

    우연히 읽었습니다.
    치열한 고민이 빛나는 결실로 이어지기를 무명씨가 기원합니다.^^

    • Favicon of https://dreamnet21.tistory.com BlogIcon 김명곤 2009.06.13 22:49 신고 address edit/delete

      감사합니다. 제 몸과 영혼을 다바쳐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4. Favicon of https://fmpenter.com BlogIcon 바람나그네 2009.06.13 14:27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선배님 이제서야 들리네요 ㅎ 이번 주는 정신이 하나도 없었네요 ㅎ
    그간 행복하셨죠? ㅎ 매일 들르기는 했지만 글을 못 남겼네요 ^^
    저도 다큐 많이 즐기는데 이런 프로그램들을 보면 뭔가 마음 깊은 곳에서
    느껴지는 두근 거림이 있더라구요..
    느끼지 못하는 마음 속의 동화일까요? ㅎ
    항상 좋은 글 써 주셔서 마음의 양식이 하나씩 늘고 있어요..
    선배님 즐거운 주말 되시길 바래요 ^^

    • Favicon of https://dreamnet21.tistory.com BlogIcon 김명곤 2009.06.13 22:49 신고 address edit/delete

      저도 그간 많은 일들과 사건을 겼었네요. 그래서 인생은 하루하루가 축제인가 봅니다.

  5. Favicon of http://blog.daum.net/esplanade12 BlogIcon Angella 2009.06.13 15:18 address edit/delete reply

    선생님께서두 다큐멘타리를 좋아하시는군요.
    저두 다큐멘타리 좋아한답니다.
    "National Geographic" 채널은 제가 가장 즐겨보는 티비 채널이었어요.

    • Favicon of https://dreamnet21.tistory.com BlogIcon 김명곤 2009.06.13 22:45 신고 address edit/delete

      저도 "National Geographic" 다큐를 너무 좋아한답니다. 그 다큐들은 우리가 모르는 낯 선 세계, 만나기 힘든 사람들에 대한 애정과 관찰이 남다른 느낌을 선사하지요.

  6. Favicon of https://waarheid.tistory.com BlogIcon femke 2009.06.13 21:24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처음 방문입니다.
    맹수처럼 아름아운 예술가가 되고싶다는 제목이
    무척 인상적이네요.
    좋은글 만나 반갑읍니다.

    • Favicon of https://dreamnet21.tistory.com BlogIcon 김명곤 2009.06.13 22:50 신고 address edit/delete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자주 들러 주세요.

  7. Favicon of https://chiwoonara.tistory.com BlogIcon 붉은방패 2009.06.14 16:12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다른 사람의 영혼에 감동을 주는 일은 참 어려운 일인것 같습니다.
    외국 영화를 보고 안면도 없는 지구상의 어떤 사람의 영화에 감동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에 새삼 놀란 적도 있었습니다.물론 그 감독은 지구 반대편에 있는 한 사람이 자신의 이야기에 감동을 받았다는 걸 알수 없겠지만..

    • Favicon of https://dreamnet21.tistory.com BlogIcon 김명곤 2009.06.14 16:40 신고 address edit/delete

      다른 사람을 감동시키려면 먼저 나부터 감동이 있어야하고, 나에게 감동이 있으려면 나의 영혼이 열정으로 차있어야 할 겁니다. 열정으로 중무장한 사람만이 남에게 감동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8. Favicon of https://vart1.tistory.com BlogIcon 백마탄 초인™ 2009.06.14 23:31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본문에 제 닉네임이 잠깐 나와서 흠칫 했습니다,,,하하하

    이미 명곤님은 맹수의 카리스마를 가진 예술가 이시지 않습니까?!! ^ ^
    마즈막 호랭이의 눈빛이 강렬한 여운을 남기는군요!!

    새로운 한주도 건강하시고, 베리 해피한 시간 보내시길,,,!!

    • Favicon of https://dreamnet21.tistory.com BlogIcon 김명곤 2009.06.14 23:39 신고 address edit/delete

      닉네임을 초인으로 지으신 걸 보니 이미 그 기가 보통이 아니신 분이군요. 부디 백마 탄 초인의 에너지로 한 세상 울리시길 빕니다.

  9. Favicon of http://vates.egloos.com/ BlogIcon 소서차실지기 2009.06.22 13:13 address edit/delete reply

    기가 야술에서만 발하는 것이 아니고, 글에서도 발함을 다시 느끼고 갑니다. 멋진 글이네요. 고독, 비타협성, 군더더기 없음, 자기 수련, 놓치는 법이 없음, 강유의 기막힌 조절 - 이럴 때 존재는 곧 예술이 됩니다.

    • Favicon of https://dreamnet21.tistory.com BlogIcon 김명곤 2009.06.22 15:33 신고 address edit/delete

      기는 예술가에게만 필요한 게 아니겠지요. 기가 쇠진할 때까지 아름답게 살다 죽어가는 것 또한 멋진 인생 아닐까요?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306)
예술이야기 (55)
세상이야기 (52)
나의 이야기 (57)
책이야기 (50)
신화이야기 (6)
문화이야기 (46)
명인명창이야기 (40)

CALENDAR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