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곤의 세상이야기

블로그 이미지
이 블로그는 연극, 영화의 예술현장에서 배우로, 작가로, 연출로, CEO인 국립극장장으로, 문화관광부 장관으로 살아 온 제가 예술과 인생에 대해 느끼는 여러가지 생각들을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고 나누는 만남의 공간입니다.
by 김명곤
  • 2,608,288Total hit
  • 38Today hit
  • 250Yesterday hit


저는 요즘 새벽마다 강남에 있는  어느 영어학원에서 영어를 배웁니다.

CNN의 뉴스나 드라마나 영화나 팝송등을 교재 삼아 청취 훈련을 하는데 무척 재미있어서 열심히 나갑니다. 그 수업에서 가끔 교재에 없는 감동적인 내용의 동영상을 소개해 주는데 그것 또한 저에게 큰 도움이 됩니다.

아래에 소개하는 동영상도 교재에 없는 동영상인데 저를 포함한 많은 학생들에게 깊은 감동을 주었기에 소개합니다.  

중증 장애 아들을 둔 아버지의 기적과도 같은 사랑이야기입니다.  

아버지의 이름은 딕 호이트이고 아들의 이름은 릭 호이트입니다.
릭은 태어날 때 탯줄이 목에 감겨 뇌에 산소공급이 중단되는 바람에 뇌성마비와 경련성 전신마비의 병을 알게 되었습니다. 

움직이지도 못하고, 말도 하지 못하는 아기였습니다. 의사는 그가 평생동안 식물인간으로 살게 될테니 포기하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릭의 아빠와 엄마는 그 아이를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릭은 가족들의 보살핌과 사랑을 받으며 자라났습니다. 말을 못하는 릭을 위해 아빠는 500만원쯤의 돈을 들여 특수 컴퓨터를 장치해 주었습니다. 손 대신 머리로 모니터 화면을 치면 컴퓨터 자판으로 연결되고 이를 통해 글자가 모니터에 떠오르게 한 장치였습니다. 



릭이 처음으로 컴퓨터에 글을 띄운 날, 그의 부모들은 '엄마, 아빠'와 같은 단어들이 뜰 것이라 기대했답니다.  그런데 화면에는 "가자, 부루인스(Go, Bruins)!"가 떴습니다. 브루인스는 릭이 사는 보스턴 지역의 하키 팀 이름입니다. 

이렇듯 스포츠에 관심이 많은 릭은 13살에 초등학교에 들어갔고, 15살이 되던 해에 컴퓨터로 아버지에게 8Km를 달리는 자선달리기 대회에 나갈 수 있느냐고 물었습니다. 할 수 있다고 대답을 한 아버지는 그날부터 달리기 연습을 시작했습니다.

릭은 아버지에게 "달리기를 할 때 저는 난생 처음 제 몸의 장애가 사라진 것 같다는 생각을 했어요."하고 컴퓨터로 말했습니다. 


그 아들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아버지는 휠체어에 아들을 태운 채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아들은 너무너무 좋아했습니다. 아들의 얼굴은 생기로 반짝이고 표정에는 즐거움과 행복감이 가득찼습니다.

그들은 1981년에 처음으로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 출전했습니다. 첫 해는 4분의 1 지점에서 포기해야 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포기하지 않고 다음해에 42.195Km를 완주했습니다.

그뒤 해마다 마라톤을 완주한 그들은 4년 뒤에 드디어 철인 3종 경기에까지 도전하게 됩니다. 수영도 할 줄 모르고 자전거도 탈 줄 몰랐던 아버지는 오로지 아들의 소망을 들어주기 위해 직장도 그만 두고 불철주야 연습을 했습니다. 

일반인들은 겁이 나서 참가도 못할 뿐더러, 중년을 넘어 선 나이에 아들을 태우고 휠체어를 끌고 참가한다는 말에 주변 사람들은 "그런일은 절대 불가능 하다고, 미친짓이라고" 말렸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참가했습니다. 산을 넘고 강을 넘고 온갖 장애물을 넘어 달리기도 하고, 자전거도 타고, 수영도 하며 뛰었습니다. 아들이 할 수있는 것이라고는 아버지가 끌어주는 보트나 자전거에 누워있는 것뿐이었습니다. 하지만 아버지도 아들도, 마음과 몸을 합쳐 최선을 다해 뛰었습니다. 

드디어, 참가자들이 모두 들어오고 한참이 지난후에 릭과 딕이 들어왔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기적같은 경기를 성공적으로 치룬 아버지와 아들을 위해 환호화 눈물속에 기립 박수로 맞아주었습니다.

그뒤 그들은 지금까지 200회가 넘는 단축 3종 경기(1.5Km 수영, 40Km 사이클, 10Km 마라톤), 60차례가 넘는 마라톤 완주, 6000Km의 미대륙 횡단과 같은 기적을 이루어 내며 전세계 수많은 서포터들과 네티즌들로부터 아낌없는 찬사와 응원을 받고 있습니다.

이 모든 일들에 대해 아들은 "아버지가 없었다면 할 수 없었다"고 말하고, 아버지는 "아들이 없었다면 할 수 없었다."고 말합니다.



저는 이 동영상을 보며 바보처럼 많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저 또한 딸과 아들을 가진 두 아이의 아버지입니다만, 그 분이 아들에게 배푸는 사랑에 비하면 저는 사랑이라는 말을 꺼내기도 부끄럽다는 생각에 가슴이 찢어질 것 같았습니다.

릭은 자기 아버지에 대해 "아버지는 나의 전부다. 아버지는 내 날개 아래를 받쳐주는 바람이다."고 했습니다. 

저도 언젠가는 우리 아이들의 날개를 받쳐주는 바람같은 아버지가 되고 싶습니다.

그들의 홈페이지는 http://www.teamhoyt.com입니다.

 






트랙백 0 AND COMMENT 28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306)
예술이야기 (55)
세상이야기 (52)
나의 이야기 (57)
책이야기 (50)
신화이야기 (6)
문화이야기 (46)
명인명창이야기 (40)

CALENDAR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