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곤의 세상이야기

블로그 이미지
이 블로그는 연극, 영화의 예술현장에서 배우로, 작가로, 연출로, CEO인 국립극장장으로, 문화관광부 장관으로 살아 온 제가 예술과 인생에 대해 느끼는 여러가지 생각들을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고 나누는 만남의 공간입니다.
by 김명곤
  • 2,563,767Total hit
  • 28Today hit
  • 184Yesterday hit

「장자(莊者)」<양생주> 편에 어느 백정과 문혜왕의 이야기가 나옵니다.


 

어느 백정이 문혜왕을 위해 소를 잡은 일이 있었다. 그의 손이 닿자마자 어깨를 기대거나 무릎으로 누르는 곳에서 살과 뼈가 발라져 그대로 후두둑 떨어졌다. 칼질이 얼마나 절묘한지 어느 것 하나 음률에 들어맞지 않는 것이 없고, 몸짓 또한 멋진 춤과 같았다.

문혜왕이 감탄하며 “아아, 훌륭하다. 어찌 재주가 그런 경지에 이를 수 있는가?” 묻자 백정이 칼을 놓고 대답하였다. 

“제가 좋아하는 것은 '도(道)'로서 '재주'보다 앞서는 것입니다. 처음 제가 소를 잡을 때는 보이는 게 죄다 소뿐이었습니다. 그러나 3년이 지나자 소만 보이는 일이 없어졌습니다. 요즘 저는 마음으로 소를 만나지 눈으로 보질 않습니다; 감각의 작용은 멈춰버리고, 마음이 움직이고 싶은 대로 움직일 따름입니다.

자연의 이치에 따라 큰 틈을 쪼개고 큰 구멍에 칼을 찌릅니다. 소의 본디 결에 따라 칼을 쓰므로 힘줄이나 질긴 근육에 부닥뜨리는 일이 없습니다. 하물며 큰 뼈에 칼이 부딪치는 일이 있겠습니까?

훌륭한 백정은 1년에 한번 칼을 바꾸는데, 이는 살을 자르기 때문입니다. 보통 백정들은 한달에 한번씩 칼을 바꾸는데, 그들의 칼은 뼈에 닿기 때문입죠. 지금 제 칼은 19년 됐고,그 동안 제가 잡은 소는 수천 마리가 넘습니다.

그러나 보십시오, 제 칼날은 숫돌에 막 갈아 내온 것 같지 않습니까? 소 뼈마디엔 커다란 틈이 있고 칼날은 얇습니다. 두께가 없는 얇은 것을 틈이 있는 곳에 넣기 때문에 칼을 아무리 휘둘러도 언제나 반드시 여유가 있게 마련입니다. 그래서 19년이 지났지만 이 칼날은 방금 숫돌에 갈아놓은 것과 같은 겁니다.

물론 그렇다 하더라도 뼈와 살이 엉긴 곳을 만날 때면 저도 어려움을 느끼게 됩니다. 그럴 때면 조심조심 경계하면서 눈은 그곳을 노려보며, 동작을 늦추고, 칼을 매우 미세하게 움직이지요.

그러다보면 어느 순간 후두둑 뼈와 살이 떨어져 마치 흙이 땅에 쌓이듯 수북하게 쌓입니다. 그러면 칼을 들고 서서 만족스럽게 주위를 한번 둘러본 다음, 칼을 깨끗하게 닦아 잘 간수해 둡니다.”

“오, 훌륭하구나! 나는 백정의 말을 듣고서 양생(養生), 즉 삶을 기르는 방법을 터득했노라.” 문혜왕이 말했다.

장자가 백정의 입을 빌어 우리에게 깨우쳐 주고자 한 것은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훌륭한 백정은 1년에 한 번, 보통 백정은 한 달에 한 번 칼을 간다고 하는데, 우리는 하루에 한 번 아니 수십 번씩 마음의 칼을 갈아야 할 만큼 노심초사하며 살고 있는 게 아닐까요? 별것 아닌 '문제(소)'를 앞에 두고도, 이럴까 저럴까 하루에도 몇 번씩 마음이 바뀌는 것이 범속한 인간의 세상살이 아니겠습니까?

백정은 칼쓰기를 마음에 맡기고 그 자연스러운 운행에 자기 자신을 맡겨 도를 체득했지만, 보통 사람들은 마음 한 자락을 자연의 운행에 맡기고 하루를 살기도 힘든 것이 사실입니다.

도를 체득한 백정도 살과 뼈가 엉긴 곳에서는 경계하며 미세한 곳까지 마음을 쓴다고 했지만, 정작 도 근처에는 가지도 못한 주제에 욕망에 눈이 어두워 무리하게 허둥대고 덤벙대다가 일이 엉기고 꼬이는 사람들이 우리 주변에는 많습니다.

'마음을 바르게 길러 삶의 주인이 된다는 것(養生主)', 쉬운 듯하지만 실로 어려운 일입니다.

하지만 장자의 글은 어떤 일이든 혼신의 힘을 쏟아 지극정성을 다해 일하다 보면, 어느 순간 그 일에 몸과 마음의 눈이 열려 도통하는 경지에 다다른다는 희망을 줍니다. 우리는 흔히 도통은 깊은 산속으로 들어가 수도생활을 하는 사람에게나 해당되는 일이고, 일반 직업을 가진 생활인과는 거리가 먼 일로 여깁니다.

그러나 장자는 '일 따로 도 따로' 아니라는 걸 우리에게 깨우쳐 줍니다. 우리가 살아가며 부딪치는 모든 일에는 어떤 식으로든 우리의 마음이 투영되게 되어 있고, 그 마음을 바르게 기르면 도통할 수 있다는 겁니다.

일하며 도통하자!

일하는 것과 도 닦는 것을 하나로 여기며 자신의 일과 직업에 지극정성을 다하다 보면, 어느 순간에는 마음의 눈이 활짝 열려 삶의 주인이 되는 기쁨을 누릴 수 있을 겁니다.
트랙백 0 AND COMMENT 10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306)
예술이야기 (55)
세상이야기 (52)
나의 이야기 (57)
책이야기 (50)
신화이야기 (6)
문화이야기 (46)
명인명창이야기 (40)

CALENDAR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